독립운동가 김좌진 장군은 1905년 홍성에서 호명학교를 설립하였고, 1915년 광복 사건으로 3년간 옥살이를 했으며 청년학우회 회원, 한성일보 이사로 있다가 3. 1운동 때 만주로 건너가 북로 군정서를 조직, 총사령이 되었다. 1920년 일본군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던 청산리 싸움에서 이범석 등과 함께 일본군을 대파하고, 1925년 김혁과 함께 신민부를 조직, 총사령관이 되었으며 1930년 한족 총연합회를 조직, 주석에 취임하여 독립운동에 힘쓰던 중 공산청년당원에 의해 살해되었다.

가옥은 안채와 사랑채·광이 따로 있고 밖에는 마구간이 있다. 안채는 앞면 8칸·옆면 3칸의 기와집으로 서쪽을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2칸 부엌이 있고 아랫방과 윗방 각 한 칸씩 있으며, 통칸의 대청이 있다. 그 위에 방이 한 칸 있고 끝으로 툇마루가 있다. 방 앞으로 툇마루가 있는데, 맨 끝방 주위에는 툇마루를 한 칸 높여 누각처럼 만들었다. 마당 한쪽에 우물이 있으며, 밖에 있는 마구간은 화장실과 마구를 3칸 집에 만들었다. 1991년부터 성역화 사업을 추진하여 본채와 문간채, 사랑채를 복원하고 관리사 및 전시관을 건립하였다. 또한, 김좌진장군 사당(백야사)는 1998년~2001년까지 재실, 주차장을 조성하였으며 매년 10월에 백야 김좌진장군 청산리전투 전승기념행사가 열린다.

홍성 문화관광 http://tour.hongseong.go.kr
문화재청 http://www.cha.go.kr

[자료출처 : 대한민국 구석구석]

이전 페이지로